삶공부 간증

(생명의삶) 파푸아목장 강정현 형제입니다.

by 강정현 posted Apr 0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파푸아 목장의 강정현 형제 입니다.


생명의 삶을 수료하며 간증을 하려 합니다. 간증문을 쓰려 자리에 앉아 생각을 해보는데, 오래전에 제가 처음 목장에 나오기 전, 민재자매에게 들었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예전에 같이 일하던 철호오빠라는 분이 있는데, 그 가정은 교회도 열심히 다니고 두 부부가 삶 공부라는걸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아이들도 참 바르고 그 가정이 참 보기 좋고 행복해 보인다며, 나중에 자신도 결혼하면 그런 가정을 닮고 싶다는 말을 듣곤 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제가 생명의 삶 공부를 마치고 이렇게 간증을 한다니 묘한 기분이 드네요.


생명의 삶 공부를 처음 시작하게 된 것은 행복의 삶, 예수영접 그리고 침례를 거치며, 목자목녀님 께서 생명의 삶은 언제쯤 할 거냐는 얘기에 자연스레 시작하게 된 것 같습니다. 목자님은 지정의에 대해 얘기 하시면서 삶공부의 필요성에 대해 말씀해주셨습니다. 그리고 간단하게 생명의 삶 공부에 대한 얘기를 들으며 좋은 시간이 될 수 있을 거라 생각 되어 시작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생명의 삶 공부에는 성경요약의 과제도 있고, 유능한 강사님이 체계적으로 강의 해주신다는 것에, 알고는 있지만 막연한 성경말씀과 하나님에 대해 좀 더 알아 갈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삶공부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첫 시간 배운 관계라는 것 이었습니다.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성경에 어떤 구절은 익히 들어왔었지만, 막연히 주변을 아끼며 살아 가라는 말씀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삶공부 시간에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을 관계라는 단어로 해석하니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변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얼마전 경제적으로 너무 힘들 때 였습니다. 랜트비에 차할부에 카드값에 들어갈 돈은 많은데 현재 가지고 있는 돈이나 예상수입으로 감당이 안될 것 같은 걱정에 고민을 하고 있을 때 였습니다. 우리 힘으론 감당할 수 없었기에 너무 답답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때 언제 그랬냐는 듯이 마음이 편해지고, 할 수 있다는 용기가 솟아났습니다. 그리고 찬양을 하나 들었는데, ‘너는 내아들이라라는 찬양이었습니다. ‘힘들고 지쳐 낙망하고 넘어져 일어날 힘 전혀 없을 때에 조용히 다가와 손 잡아주시며 나에게 말씀하시네,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날 내가 너를 낳았도다하는 찬양을 듣는데 내가 하나님 자녀됨을 느끼고 하나님께 감사드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피곤하여 밤늦게 하는 성경요약은 힘들었지만, 성경을 파트별로 요약해가며 읽으니, 그냥 읽어 보려 할 때와는 다르게 그 말씀이 보이고 좀 더 하나님을 좀 더 알아갈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일터에서 집에 돌아와 피곤에 지쳐 강의 시간에 눈꺼풀과 씨름하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생명의 삶을 수료하고 이 자리에 서니 감회가 새롭네요. 수업시간에 피곤해 하는 저를 보며 수업시간에 조는 일이 있더라도 참석하는 것이 더 좋은 일이 라며 격려해주신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저를 구원하시고 자녀 삼으신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

이상 지금까지 제 간증을 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Articles

1 2 3 4 5 6 7